일요저널
정치종합
대중문화예술인에게 보다 많은 기회 필요“영화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는 기회부여의 성공사례”
김보근 선임기자  |  kbknews88@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1.26  20:45:4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새누리당 박창식 의원
최근 독립영화로 역대 최대인 전국 450만 관객을 돌파한 영화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이하 님아...)가 개봉 후 한 달이 지났음에도 꾸준히 화제를 낳고 있다.

지난 2009년 개봉하여 돌풍을 일으켰던 다큐멘터리 독립영화 <워낭소리>의 296만 관객을 뛰어넘었을 뿐만 아니라, 제작비의 200배가 넘는 매출 기록, 영화관 주 이용층인 2∼30대를 넘어 가족 단위 관람객에까지 인기를 끌며, 독립영화 중에서도 크게 주목받지 못했던 장르인 다큐멘터리의 부활을 예고하고 있다.

이 영화는 무려 76년을 부부로 살아온 주인공 할아버지, 할머니가 그 오랜 세월동안 변함없이 서로를 사랑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으며, <시바, 인생을 던져>의 PD였던 진모영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작품이다.

그런데 이 <님아...>의 제작 과정에는 주목할 만한 뒷이야기가 있다. 바로 한국콘텐츠진흥원에서 주관하는 ‘창의인재 동반사업’의 멘토와 멘티의 협업 덕분에 세상에 선보일 수 있었던 작품이라는 것이다.

해당 사업은 콘텐츠진흥원이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며, 미래 콘텐츠 산업을 이끌어 나갈 젊은 창작자에게 꿈과 희망을 주기 위해 2011년에 처음 시작되었다. 이 사업은 콘텐츠 창조분야의 전문가(멘토)와 교육생을 매칭하여 장기간의 도제식 교육과 견습 창작의 장을 제공하게 된다.

<님아...>의 진모영 감독과 한경수 PD는 이 창의인재 동반사업의 멘토로, 진 감독의 2013년도 멘티가 이 영화 제작에 조감독으로 참여하여 영화 제작에 매우 큰 보탬이 되었다는 후문이다.

또한, 이러한 창의인재 동반사업이라는 프로젝트에 조언을 아끼지 않고, 도움을 줬던 몇몇 인사들 중 현역 국회의원인 새누리당 박창식 의원(새누리당 구리시 당협위원장,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이 포함되어 눈길을 끈다.

평소 국회 내에서도 ‘문화 전문가’로 불리고 있는 박창식 의원은 <님아...>의 성공사례에 대해 “이 영화는 창의인재 동반사업이 일구어낸 가장 성공적이고 상징적인 프로젝트이다.”며, “우리나라에서 문화예술인이 자신의 꿈을 펼치기엔 아직 환경이 척박한 만큼, 그 험난한 과정을 비교적 수월하게 헤쳐 나갈 수 있도록 ‘기회’라는 디딤돌을 놓아주고 싶었다.”고 프로젝트에 조언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이와 더불어 “이처럼 창작자의 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은 우리의 몫이겠지만, 이 사업을 통해 틀 안에서 훌륭한 창작자로 성장하는 것은 오롯이 멘티의 몫인 만큼, 꿈을 이루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해 주시고 제2, 제3의 <님아...>와 같은 성공적인 사례를 만들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김보근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강남구 논현동 85-3 수림빌딩  |  대표전화: 02-511-4068  |  팩스 02-2007-0377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8
회장 : 김보근  |   발행인 : 오경섭  |  편집국장 : 이수현  |  편집이사 : 김태성   |  편집인 : 채고은  |  광고국장 : 황정호  |  편집팀장 : 이희성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재
Copyright © 2011 일요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lyo@ilyo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