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저널
경제기업
저성장시대 "국내기업 빠른 환경변화에 대응하지 못하면 시한부 기업으로 도태"우지희기자의 대한상의 리포트 분석
우지희 기자  |  woojh@ilyojournal.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9.11  01:08:1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국내 기업들은 빠른 환경 변화에 적절히 대응하지 못하면 앞으로 평균 8.4년 만에 도태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금 우리기업 수익원도 사양화 단계”라고 우리기업의 절반가량이 이같이 답했다. 시장의 변화흐름이 빨라 환경변화에 신속히 대처하지 않으면 ‘100년 기업’은커녕 우량기업도 ‘100개월 시한부’에 그칠 것이란 얘기다. 

   
 

대한상의가 71개 지역상의 공동으로 국내 2천4백여 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저성장시대에 대한 인식과 대응전략 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기업의 절반가량(49.9%)은 “지금 수익원은 사양화 단계”라고 입을 모았다. 

이어 ‘대내외 환경변화에 대처하지 않으면 귀사의 생명력은 얼마나 유지될까’라는 물음에 평균 8.4년이라고 응답했다. 업종별로는 시장상황이 빠르게 변화하는 전자업종이 6.5년으로 가장 짧았고 다음이 자동차로 8년, 이후 기계․철강 9년, 정유 10년, 섬유 15.9년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대한상의는 “기업들이 기술력을 개발했다 하더라도 시장과 경쟁자들이 더 빨리 변하고 있어 따라잡기 어려운 시대가 됐다”며, “그렇다고 고객에 대한 단기적인 대응에 급급하고 중장기적인 변화를 외면한다면 시장의 범용화(commoditize)에 매몰될 수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대내외적 시장 환경의 변화속도를 100마일(mile)이라고 할 때, 귀사의 적응속도는 어느 정도인가’라는 물음에 74마일에 불과하다고 응답했다. ‘경쟁은 많이 심화된 반면 규제나 자금조달은 조금 나아졌다’ 기업들은 힘들었던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와 비교해 시장 환경 변화가 어떤가를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2008년 말 ‘경쟁개선도’가 100이었다면 지금은 90으로 더 심화됐고 ‘노동시장 유연성’은 94.1까지 떨어졌다. 사회적 책임 완화도도 96.5까지 떨어져 심화됐다. 반면 규제개선도, 자금조달 개선도는 각각 105, 103으로 글로벌 금융위기 때보다 나아졌다. 

지금의 수익원도 뚝딱 범용화․사양화 되는 시대, ‘기업들은 어떻게 살아남아야 할까’라는 질문에 기업들은 네 가지로 답했다. 융합(Convergence) 24.8%, 저비용․고품질(Cost saving) 17.2%, 사회공헌(Contribution) 13.3%, 창조적 인재(Creative talents) 13.2% 이른바 4C다. 

특히 ‘지금은 우리 전통산업이 성숙기에 접어들었지만 융합을 통해 충분히 매출을 늘릴 수 있다’는데 기업의 66%는 동의했다. 실제 ‘미래 융합 가능한 기술’을 묻는 질문에 ICT․가전 업종은 ‘사물인터넷’에 높은 관심을 나타냈고 자동차나 부품기업들은 인공지능․로봇, 3D프린팅, 드론 등에 관심을 두고 있었다. 
스마트 쉽 등으로 재기를 꿈꾸고 있는 조선 및 기자재업종도 인공지능․로봇, 3D 프린팅, 가상현실 등에 관심을 뒀다. 신현한 연세대 교수(대한상의 자문위원)는 “융합을 제대로 하기 위해서는 CEO가 먼저 열심히 배워야 한다”며 “천리마를 재빨리 알아채는 눈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미래에 뜰 것으로 예상되는 유망산업은 무엇인가’를 묻는 질문에 응답 기업들은 에너지·환경(34.4%), 바이오․헬스(21.5%), ICT 융합(19.2%), ICBM(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빅데이터, 모바일)(15%), 고부가가치 서비스(9.4%) 등을 꼽았다. 

혁신을 위한 정부정책을 묻는 질문에 ‘불확실한 미래 산업에 모험자본 유입환경 구축’(48.8%)이 가장 많았고 이어 ‘규제혁신’(46.2%), ‘창조적 인재육성’(31.0%) 등을 꼽았다. 그 다음으로는 산학협력 R&D 확대(24.3%), 실패 후 재도전 안전망 조성(19.8%)이라고 답했다. 

대한상의 이동근 상근부회장은 “한국기업의 3년 생존율은 38%에 불과해 OECD 조사대상국(25개국) 중‧하위권에 그친다”며, “불황에 쫓겨 단기이익에 급급하다보면 시장에서 설자리를 잃게 될 수 있다. 혁명적인 아이디어가 소중한 이유”라고 조언했다. 

우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강남구 논현동 85-3 수림빌딩  |  대표전화: 02-511-4068  |  팩스 02-2007-0377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8
회장 : 김보근  |   발행인 : 오경섭  |  편집국장 : 이수현  |  편집이사 : 김태성   |  편집인 : 채고은  |  광고국장 : 황정호  |  편집팀장 : 이희성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재
Copyright © 2011 일요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lyo@ilyo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