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저널
스포츠웰빙패션|뷰티
김연아 "대통령 손 뿌리치지 않아" 해명스포츠 영웅 명예의 전당 헌액식에서 밝혀
최모임 기자  |  Koreaprtv@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1.23  18:02:5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피겨 퀸’ 김연아가 최근 박근혜 대통령과 자신을 둘러싼 논란들에 대해 입을 열었다. 김연아는 23일 서울 방이동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2016 스포츠영웅 명예의 전당 헌액식에 참석했다. 이날 역대 9번째이자 동계 종목 최초, 최연소로 대한체육회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린 김연아는 행사를 마친 뒤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비선 실세’ 최순실 사태와 관련해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미운 털이 박혔다는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논란이 된 광복절 행사 행사에 대해 김연아가 해명했다.

김연아는 지난해 광복절 행사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잡은 손을 뿌리쳐 윗선의 눈 밖에 났다는 얘기가  나돌았다. 김연아는 이와 관련 “서 있던 위치가 원래 제 자리가 아니었고, 분위기가 우왕좌왕하다 보니 그런 일이 벌어졌다”며 “제가 아무리 버릇이 없다고 해도 대통령의 손을 뿌리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생방송이었고, 라인도 잘 맞지 않아 어수선했다”면서 “영상만 본다면 오해를 할만한 상황이지만 그렇게 뿌리친 기억은 없는 것으로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김종 문체부 전 차관이 ‘김연아를 좋아하지 않는다’고 발언했다는 내용에 대해선 “보도를 통해 접했다”며 “불이익을 당했다는 것은 직접 그런 걸 느낀 부분이 아니기 때문에 얘기가 자꾸만 커지는 게 걱정스럽다”고 밝혔다.

김연아는 또 지난해 스포츠영웅 선정 당시 인터넷 투표에서 압도적인 지지를 받아 1위에 올랐지만 ‘50세 이상을 대상으로 한다’는 선정위원회 규정 때문에 탈락한 것이 ‘늘품체조’ 참석을 거부한 이유로 불이익을 받았다는 얘기가 있었다.

김연아는 이에 대해 “그런 행사가 있는지도 몰랐다”며 “에이전시 회사를 통해서 듣지 못했다”고 했다. 최순실 사태와 관련해서 스포츠 선수들이 희생양이 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서는 “제가 뭐라고 할 입장은 아닌 것 같다”며 “나도 그렇고, 다른 선수들도 그렇고 일이 부풀려진 것은 걱정”이라고 답했다.

최모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강남구 논현동 85-3 수림빌딩  |  대표전화: 02-511-4068  |  팩스 02-2007-0377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8
회장 : 김보근  |   발행인 : 오경섭  |  편집국장 : 이수현  |  편집이사 : 김태성   |  편집인 : 채고은  |  광고국장 : 황정호  |  편집팀장 : 이희성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재
Copyright © 2011 일요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lyo@ilyo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