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저널
오피니언논설|칼럼
플라워 케이크를 만들어 보자하지안 대표와 함께 만드는 환상의 케잌
우지희 기자  |  kbswave@ilyojournal.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1.23  23:09:3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특별한날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꽃과 케이크. 최근에는 이 두가지 모두에 정성과 마음을 담아 직접 만드는 수제 플라워 케이크가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케이크 위에 부케가 얹혀있는 듯 한 잎 한 잎 살아 있는 꽃잎. 생화가 아니다. 설탕으로 만든 모형도 아니다. 먹을 수 있는 순수 우유 버터크림으로 겹겹이 짜올린 버터크림플라워다.  
 케이크만의 우아함을 담은 수제 플라워 케이크는 선물하는 사람과 받는 사람 모두에게 특별한 의미가 담긴 선물이 된다. 재료선정부터 제작 과정에 본인이 직접 참여하게 되므로 안심하고 먹을 수 있으며, 개인 취향에 따라 다양한 디자인을 만들 수 있어서 세상에 단 하나뿐인 케이크를 완성할 수 있다.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많은 케이크공방과 클래스를 시행하는 베이커리가 생겨나고 있는데 그중 탁월한 색감과 유니크한 디자인으로 예쁜 케이크를 만들 수 있다고 입소문이 난 스튜디오가 있다. 천호동에 위치한 지안스 케이크. 직접 찾아가봤다.

 주된 고객층과 예약현황
 이곳은 20대부터 50대까지 다양한 연령층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여성고객들의 호응이 무척 높은 편이다.
 케이크를 주문하는 사람의 취향에 따라 꽃을 선택해 얹을 수 있는데 장미, 작약, 애플 블러썸, 라넌큘러스, 수선화, 수국, 잉글리시로즈, 카네이션 등 다양한 꽃잎이 살아있는 생화인 듯 생생하게 연출된다. 지안스케이크의 하지안대표가 주문부터 제작, 포장까지 직접 책임지며 하나하나 정성스럽게 만드는 수제케이크다보니 각종 기념일이나 예식, 연말에는 주문량이 많아 예약이 필수다.

 지안스 플라워 케이크만의 차별성
 수제 케이크의 경우 공방마다 빵 시트와 크림 맛이 다른데 이곳에서는 당근시트, 초코시트, 녹차시트, 커피시트 등과 우유 버터 크림을 사용한다. 우유 버터 크림은 풍미가 좋고 느끼하지 않아 단 음식을 즐기지 않는 어른들에게도 인기가 많다. 일반 케이크의 높이보다 2배가량 높아 더욱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내는것도 숨겨진 인기의 비결.
 하지만 무엇보다 다른 케이크와의 차별화된 점을 꼽으라면 바로 색감과 디자인에서 오는 하지안 대표만의 예술적 감성이다.
 하지안 대표는 배우로 오래 활동을 했던 것이 예술적 영감에 도움을 준다고 하는데 그녀의 얼굴만큼이나 아름다운 색감은 적절한 색소배합으로 채도와 점성 농도 조절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은은한 파스텔 톤의 플라워색상이 특징이지만 고객의 주문에 따라  파스텔톤 색감뿐만 아니라 진하고 세련된 색상도 연출이 가능하다.
 
 클래스소개
 플라워케이크를 만드는 과정을 배울 수 있는 원데이반과 정규반 심화반 키즈 쿠킹 클래스를 운영하고 있다.
 정규반의 경우 일주일에 1회씩 4회 과정이다. 한번에 네시간이상 수업을 하는데 최대정원은 두명으로 밀착 개인지도를 받을 수 있다. 주말에는 조기마감이 많아 직장인들을 위한 평일 오후 수업도 예약을 받고 있다.
 하지안 대표는 "다양한 연령층과 여러 분야에서 일하는 분들이 클래스에 참여한다"며 섬세한 수작업을 요하는 작업이다 보니 연습과 노력으로 실력을 쌓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후문>
 지안스케이크 스튜디오에서는 플라워케이크 이외에도 컵케이크와 마카롱, 브라우니와 스콘 등의 제과류도 제작하고 있다. 설탕 함량을 대폭 줄여 달지 않은 마카롱으로 답례품이나 작은 선물로 주문하는 고객들이 많다.
 앞으로 더많은 분들이 행복한 순간에 지안스케이크의 플라워케이크를 나누는 것이 그녀의 꿈이라고 한다. 플라워케이크 만큼이나 달콤하고 향기로운 그녀의 꿈을 응원한다.

전화번호 : 070 -7797 - 6658
주소 : 서울시 강동구 성내동 37-80번지 1층 지안스케이크
카카오톡아이디 : darling2yan

우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강남구 논현동 85-3 수림빌딩  |  대표전화: 02-511-4068  |  팩스 02-2007-0377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8
회장 : 김보근  |   발행인 : 오경섭  |  편집국장 : 이수현  |  편집이사 : 김태성   |  편집인 : 채고은  |  광고국장 : 황정호  |  편집팀장 : 이희성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재
Copyright © 2011 일요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lyo@ilyo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