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저널
특집
정병국 의원(바른정당), "푸드트럭" 그린라이트를 켜라!!!
이수현 기자  |  elly7024@hot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7.15  18:02:1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정병국 의원, 푸드트럭 상생 방안 모색을 위한 라운드테이블 ⌜푸드트럭, 그린라이트를 켜라!⌟ 개최

   
사진기자=오건호 기자

바른정당 정병국 의원(5선, 여주·양평,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은 13일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푸드트럭 산업의 발전적 상생방안 마련을 위한 라운드테이블 ⌜푸드트럭, 그린라이트를 켜라!⌟ 을 개최했다. 행사에 앞서서는 국회의원과 청년들이 국회 본청 앞에서 푸드트럭 시연 및 시식행사를 열어 큰 호응을 얻었다.

 

정병국 의원은 “장밋빛 희망으로 출발한 ‘푸드트럭’이 어려운 영업환경으로 ‘푸어트럭’이 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푸드트럭 관련 제도개선 사항과 산업 활성화, 정부․지자체의 지원방안, 기존 상권과의 발전적 상생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이번 라운드테이블을 마련했다”고 행사 취지를 설명했다.

 

실제 푸드트럭 산업은 2014년 합법화되고 3년의 시간이 흐르는 동안, 전국 약 2500대(교통안전공단에 등록 푸드트럭 구조변경 1021대와 구조변경 미신고 푸드트럭 추정치 합산)의 푸드트럭 중 11% 정도인 282대(2016년 11월 말 행정자치부 기준)만이 영업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현행법상 푸드트럭의 영업 가능지역이 도시공원과 관광지, 체육시설 등으로 제한되어있고, 지자체에서는 기존 상권과의 마찰을 우려해 영업지의 추가선정을 기피하거나 인적이 드문 비상권지역에 푸드트럭 영업지를 선정하는 경우가 드물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이번 라운드테이블에서는 △푸드트럭의 2조 규모 배달앱 시장 진출 △영업 가능 지역의 제한적 확대 △푸드트럭 아카데미 등 체계적인 창업교육 실시 등 업계 종사자들로부터의 다양한 의견이 수렴됐다.

   
 

정 의원은 “푸드트럭은 일자리 창출, 내수 활성화 등을 위한 효과적인 산업”이라며 “앞으로도 기존 상권과의 갈등을 최소화하면서 푸드트럭 산업을 활성화하는 방안을 꾸준히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오늘 라운드테이블에는 정병국 의원을 비롯해 이혜훈 대표, 주호영 원내대표 등 바른정당 의원들과 한국푸드트럭협동조합, (사)한국푸드트럭협회, 전국푸드트럭소상공인협회 등 푸드트럭 종사자 60여명, 식약처, 국무조정실, 행정자치부, 경기도 등 정부 및 지자체 담당자들이 참석했다. 

이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강남구 논현동 85-3 수림빌딩  |  대표전화: 02-511-4068  |  팩스 02-2007-0377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8
회장 : 김보근  |   발행인 : 오경섭  |  편집국장 : 이수현  |  편집이사 : 김태성   |  편집인 : 채고은  |  광고국장 : 황정호  |  편집팀장 : 이희성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재
Copyright © 2011 일요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lyo@ilyo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