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저널
정치종합
경기, 충남 등 가축매몰지 지하수 50% 이상 수질기준 초과- 수질기준 초과 관정의 80.3%가 식수로 사용 -
이수현 기자  |  elly7024@hot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06  10:27:0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왕․과천, 환경노동위원회)이 환경부로부터 받은 ‘2015년~2016년 가축매몰지 주변 지하수 관정조사 결과’에 따르면, 구제역 등으로 매립처리한 가축매몰지 주변의 지하수 관정 중에 경기도 413개소, 충남 174개소 등으로 몇 개 지역은 조사대상의 50% 이상이 수질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환경과학원이 지난 2년간 가축매몰지 주변 지하수 관정의 수질을 조사한 결과 대장균, 질산성질소 등의 수질기준을 초과한 926곳의 80%에 이르는 744곳이 식수로 사용하는 관정들이었다.(붙임 1)

 

그러나 환경부와 지자체는 수질기준 초과 관정이 개인관정이라는 이유로 관정 소유자에게 수질조사 결과만 문서로 통보한 후, 정수기를 지급(5가구)하거나 먹는샘물 제공(40가구)에 그치고 관정폐쇄, 경고판 부착, 대체 식수 조달 등의 적극적 조치는 취하지 않고 있다.(표 참고)

 

신의원은 “수질기준 초과 관정을 이용하고 있는 744 농가의 식수 대책이 시급하지만, 상수도가 보급된 곳은 35%(261곳)에 불과하다”고 지적하고, “환경부와 지자체는 음용수 수질기준을 초과한 나머지 농가에도 지체 없이 먹는샘물이나 정수기를 공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015~2016년 가축매몰지 주변 지하수 초과관정 조치결과>

구분

음용관정

조치결과(지자체 제출)

조사 관정수

초과

관정수

음용

중지 등

상수도 기보급

처리후사용

(정수기 등)

상수도

보급예정

기타

(용도오류 등)

‘15

722

413

413

131

155

88

7

32

‘16

476

331

331

151

106

49

13

12

 

붙임 : 1. 2015~2016년 가축매몰지 주변 지하수 관정조사결과 초과지역별 초과현황

년도

시·도

2015년

2016년

조사관정

초과관정

초과율

(%)

조사관정

초과관정

조사관정

초과관정

경 기 도

827

413

49.9

459

250

368

163

강 원 도

544

61

11.2

461

33

83

28

경상남도

71

20

28.2

54

10

17

10

경상북도

430

125

29.1

316

74

114

51

충청남도

320

174

54.5

159

84

161

87

충청북도

36

22

61.1

16

8

20

14

전라남도

382

70

18.3

180

22

202

48

전라북도

56

29

51.8

24

3

32

26

광주광역시

1

0

0

0

0

1

 0

대구광역시

2

0

0

2

0

0

 0

대전광역시

2

2

100

2

2

0

 0

세종자치시

6

3

50

6

3

0

 0

인천광역시

29

10

34.5

21

6

8

4

부산광역시

0

0

0

0

0

0

 0

총계

2,706

926

34.2

1,700

495

1,006

431

 

이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강남구 논현동 85-3 수림빌딩  |  대표전화: 02-511-4068  |  팩스 02-2007-0377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8
회장 : 김보근  |   발행인 : 오경섭  |  편집국장 : 이수현  |  편집이사 : 김태성   |  편집인 : 채고은  |  광고국장 : 황정호  |  편집팀장 : 이희성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재
Copyright © 2011 일요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lyo@ilyo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