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저널
정치종합
文정권 해수부, 민간인 사찰 적폐 답습했나?국민의당 정인화 의원(광양·곡성·구례)
이수현 기자  |  elly7024@hot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1  11:46:3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스텔라데이지호 실종자 가족동향보고126,

정권교체 이후도 97회 달해 (9.21.기준)

 

-수색·구조 무관한 동향 수집해 장관에 보고..

가족 지원 목적해명 궁색

 

   
사진기자=오건호 기자

해수부가 정권교체 이후에도 스텔라데이지호 실종자 가족동향보고를 지속하며 전 정권의 민간인 사찰 적폐를 답습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민의당 정인화 의원(광양·곡성·구례)이 해양수산부로터 제출받은 스텔라데이지호 사고 상황보고 자료를 분석한 결과, 해수부에서 지난 921일까지 총 126회에 걸쳐 실종자 수색·구조와 무관한 실종자 가족동향 보고가 이루어졌으며, 이러한 가족 동향 보고는 정권교체 이후도 97회나 계속된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동향보고는 총 126회에 걸쳐 행해졌다. 구체적으로 박근혜 정권당시였던 417일부터 59일까지 총 29회의 보고가 있었고, 문재인 정권이 출범한 510일 이후 921일까지 총 97회 동향 보고가 이루어졌으며, 그 중 김영춘 장관이 취임한 619일 이후에도 총 58회의 보고가 진행된 것으로 밝혀졌다.

 

가족동향은 사안별로 총 143건이 보고되었는데 그 내용의 대부분이 실종자의 수색·구조나 가족 지원과도 무관한 사항이었다. 구체적으로 집회 및 시위관련 사항이 89건으로 가장 많았고, 문재인 대통령(당시 후보) 등 면담관련 사항이 26, 언론 인터뷰 및 기자회견 관련 사항이 14, ‘특이사항 없음5, 미사 및 법요식의 종교활동 관련 사항이 4, 대책회의 및 민원접수 사항이 3, 가족들의 건강 관련 사항이 2건 보고되었다.

 

정인화 의원은 스텔라데이지호 참사 이후 해수부와 외교부는 여론의 눈치만 살피며 책임 떠넘기기에 급급했다.”문재인 정권은 국민께 적폐청산을 약속하고 정권교체를 이룬 만큼, 전 정권의 민간인 사찰 적폐를 무비판 적으로 답습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스스로 반성하고, 실종자 수색을 위한 가용자원 투입과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마련에 역량을 집중해야한다고 밝혔다.

 

해수부의 스텔라데이지호 사고 비상대책반은 사고 직후인 41일부터 사고 상황 보고를 작성하여 장관에 보고하였다. 가족동향보고는 가족들이 황교안 전 권한대행에게 면담을 요구하며 총리공관에 찾아갔다가 출입을 저지당한 417일부터 작성되기 시작하였다.

 

[스텔라데이지호 피해자 가족동향 보고 사안별 횟수]

연번

사안

보고 횟수

1

집회 및 시위 관련 사항

89

2

정치인 등 면담 관련 사항

26

3

언론 인터뷰 및 기자회견 관련 사항

14

4

종교행사 참여 관련 사항

4

5

대책 회의 및 민원 접수 관련 사항

3

6

특이사항 없음

5

7

가족들 건강관련 사항

2

 

총계

143

* 921일 기준

** ‘가족동향보고에 복수의 일정이 보고된 경우 별건으로 산입

 

[시기별 피해자 가족 동향보고 횟수]

구분

박근혜 정권

(4.17 ~ 5.9.)

문재인 정권

(5.10.~9.21.)

총계

가족동향 보고 횟수

29

97

126

* 921일 기준

이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강남구 논현동 85-3 수림빌딩  |  대표전화: 02-511-4068  |  팩스 02-2007-0377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8
회장 : 김보근  |   발행인 : 오경섭  |  편집국장 : 이수현  |  편집이사 : 김태성   |  편집인 : 채고은  |  광고국장 : 황정호  |  편집팀장 : 이희성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재
Copyright © 2011 일요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lyo@ilyo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