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저널
정치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강동 갑/행정안전위원회)
김재윤 선임기자  |  gefo32@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9  10:50:0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나이든 지하철, 시민 안전 위협

지하철 노후화로 안전위험에도, 서울시 재정 대책 전무

21년 이상 노후 전동차 절반 넘어, 지하철 사고원인의 53.2% 노후화 때문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강동 갑/행정안전위원회)이 국정감사를 위해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4년 간 서울시에서 총 43건의 지하철 사고 및 운행장애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하철 사고 및 운행장애는 20147, 20158, 201617건으로 지속적으로 증가 추세를 보였는데, 2014년 한달 0.6회에서 2016-2017년 한 달 평균 1.4회로 2.3배 증가했다. 2016년과 2017년에는 시민들이 한 달에 한 번 지하철 사고 및 운행장애를 겪은 셈이다.

 

지하철 운행장애 건만 살펴보면 지연시간별로는, 10-30분 사이가 11건으로(61%)로 가장 많았고, 1시간 이상 지연되었던 사고도 2건이나 있었다. 시민의 발인 지하철이 한 시간 이상 묶여있던 것이다.

 

호선별로 살펴보면 2호선이 17(40%)로 가장 사고 및 운행장애가 빈번하게 발생했고, 4호선 11(25.5%), 3호선, 5호선이 각각 5(11.6%)로 뒤를 이었다. [3]

 

서울시 교통정책과에 따르면 지하철 운행장애 및 사고의 주요원인으로는 차량 부품장애(32.6%), 신호설비 등 장애(20.9%)가 가장 높았고, 근본 원인으로는 시설 및 전동차 노후화가 지목되었다. 실제로 서울 지하철 전동차의 전체 평균 사용 년수는 18.8년으로(1호선-21.4/ 2호선-19.3/ 3호선-13.3/ 4호선-23.1/ 5호선-21.3/ 6호선-17/ 7호선-16.8/ 8호선-20.2) 철도안전법상 지하철 전동차 기대수명인 25-30에 거의 근접하게 나타났다. 연장사용을 평가할 시점이 된 21년 이상 노후전동차도 2018(56.5%)로 전체 전동차의 절반이 넘는 상황이다. [4]

 

지하철 내부 전력 신호 시설의 노후화와 시설물의 노후화도 상당부분 진행되고 있었다. 지하철 1-4호선의 경우 전선로(케이블) 4544km 3158km(69.5%)가 내구연한 10년이 지나도록 교체되지 않았고, 변전설비 42개소 중 20개소(47.6%), 전원장치 UPS24(32.4%) 역시 내구연한이 지난 설비가 교체되지 않았다. [5]

 

서울 시민의 발을 묶고 안전을 위협하는 서울시 지하철 사고 및 운행장애를 대비할 서울교통공사와 서울시의 서울지하철의 전동차 및 시설 노후화 개선 예산 계획은 전무한 상황이다. 2014-2017년에 진행되어야 할 내구연한 경과 시설물 개량에 필요한 금액은 약 586 [6], 2018-2024년 서울 지하철 노후 전동차 교체에 드는 예상 비용은 20,902억으로 총 27천억원에 달한다. [7]

 

서울교통공사에서는 매년 평균 4천억원대의 당기순손실을 세금으로 메꾸고 있는 상황에서 자력으로는 막대한 예산이 소요되는 노후화 개선 작업을 감당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진선미 의원은 지하철은 서울 천만시민이 가장 애용하는 대중교통 수단이며 시민의 발이다. 매일같이 이용하는 지하철의 잦은 사고는 시민들의 안전 불안을 가중시키며, 노후 차량 및 설비에 대한 전면 교체 등 근본적인 대책 없이는 안전한 지하철도 담보할 수 없을 것이라 지적했다. 또한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는 출자금 및 국비지원, 혹은 차등의 외부지원, 차입과 같은 적극적인 대안마련에 보다 힘써야하며 그 외 다른 대안은 없는지 보다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 시민의 안전을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재윤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강남구 논현동 85-3 수림빌딩  |  대표전화: 02-511-4068  |  팩스 02-2007-0377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8
회장 : 김보근  |   발행인 : 오경섭  |  편집국장 : 이수현  |  편집이사 : 김태성   |  편집인 : 채고은  |  광고국장 : 황정호  |  편집팀장 : 이희성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재
Copyright © 2011 일요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lyo@ilyo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