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저널
경제산업
대우건설, 인도 최장 뭄바이 해상교량 공사!!2번 패키지 수주, 총 8억 6,300만 달러 규모!!
김수경 기자  |  violin412@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21  12:09:0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대우건설(대표이사 송문선)이 지난 11월 17일(현지시간), 인도 뭄바이 해상교량공사 2번 패키지 LOA(Letter of Acceptance, 낙찰통지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 총 8억 6,300만달러 규모 뭄바이 해상교량 공사 2번 패키지 수주

 

대우건설은 인도 최대 그룹 중 하나인 타타그룹의 건설부문 자회사인 타타 프로젝트 리미티드(TPL, Tata Projects Limited)와 합작(Joint Venture)으로 뭄바이해상교량 공사의 2번 패키지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2번 패키지는 8억 6,300만 달러(한화 약 9,529억원) 규모의 공사로, 뭄바이해상교량의 전체 공사비는 약 22억 달러 규모이다.

 

대우건설은 타타와 설계·구매·시공 (EPC, Engineering, Procurement, Construction)을 공동수행하며, 대우건설의 지분은 60%에 해당하는 5억 1,785만 달러 (한화 약 5,718억원) 규모로, 공사기간은 착공 후 54개월이다.

 

인도 현지 경험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안정적인 매출 및 수익창출 기대

 

이번 뭄바이 해상교량 수주는 대우건설의 국내외 교량 수행 경험을 바탕으로, 현지 파트너사의 장점인 경쟁력 있는 인건비와 현지 수행능력을 조합한 결실이다. 파트너사인 타타 프로젝트는 인도 최대 그룹 중 하나인 타타 그룹의 자회사로, 대우건설의 시공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양사간 큰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발주처인 인도의 뭄바이광역개발청 (MMRDA, Mumbai Metropolitan Region Development Authority)은 뭄바이 권역 개발을 위한 주정부 산하의 이행기관으로, 뭄바이해상교량은 마하라슈트라 주(州)정부뿐만 아니라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이끄는 인도 중앙정부에 있어서도 상징적인 대형 랜드마크 프로젝트다.

 

교량이 완공되면, 뭄바이와 신규 개발 지역인 나비 뭄바이(Navi Mumbai) 신도시를 잇게 되어 신도시에서 출근하는 뭄바이 시민의 통근시간은 1시간 이상 단축된다. 향후 예정된 나비 뭄바이 국제 공항이 들어서면 주요 상권과 사무지역 및 고급주거단지가 밀집해 있는 동(East) 뭄바이와의 연계성도 좋아질 전망이다.

 

대우건설은 대우그룹 산하에서 1995년 인도 자동차공장건설 공사를 수행하며 첫 진출하였고, 2000년 다울리강가 수력발전소 건설공사도 진행했다. 이후, 2016년 인도 비하르주에서 갠지스강 교량 건설 공사를 인도 최대 건설사 L&T와 합작하여 수주하면서 인도에 16년만에 재진출하였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수익성 중심으로 철저한 리스크 검증을 거쳐 입찰가를 산출해 수주한 사업으로, 향후 인도에서 대우건설의 수주 저변을 확대하기 위한 초석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 인도 Mumbai Trans Harbour Link – 패키지#2 개요 >

 

1. 사업개요

- 사업명: Mumbai Trans Harbour Link - Package 2

- 발주처: MMRDA (Mumbai Metropolitan Region Development Authority)

- 공사규모: 총 연장 21.8km의 왕복 6차로 해상/육상교량, 접근도로, 부대시설 건설

공사 중 제 2공구 (연장 7.8km)에 해당하는 공사임

- 공사위치: 인도 뭄바이 동쪽에서 나비 뭄바이까지의 해상 구간

- 공사예산: 전체 $ 863 Mil. (대우지분 $ 518 Mil.)

- 공사기간: 54개월

- 참여구도: 원청합작 (대우건설(60%), Tata Projects Limited (40%))

- 입찰방식: EPC Lump Sum (설계·구매·시공 일괄도급 방식)

 

2. 현장위치도

   
 
김수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강남구 논현동 85-3 수림빌딩  |  대표전화: 02-511-4068  |  팩스 02-2007-0377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8
회장 : 김보근  |   발행인 : 오경섭  |  편집국장 : 이수현  |  편집이사 : 김태성   |  편집인 : 채고은  |  광고국장 : 황정호  |  편집팀장 : 이희성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재
Copyright © 2011 일요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lyo@ilyo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