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저널
문화일반공연|전시
강남구, 가로수길 나무에 손뜨개 옷 입히다!!- 300여명 주민이 직접 손뜨개, 144그루 형형색색 그래피티 니팅, 3개월간 전시 -
김수경 기자  |  violin412@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28  11:17:5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올 겨울, 신사동 가로수길에 ‘따뜻한 겨울’이 찾아온다.

 

강남구(구청장 신연희)는 오는 25일 오전 10시30분, 신사동 가로수길 144그루 나무에‘그래피티 니팅(Graffiti Knitting)’을 설치했다.

 

신사동 주민이 직접 털실로 짠 따뜻한 겨울옷을 나무에 입히고 앙상한 겨울 가로수에 형형색색 화려함을 더해 거리예술을 선보이는 사업으로 동 주민센터와 주민자치위원회가 주최하고 각 직능단체가 후원하는 주민자치 특화사업이다.

 

가로수길 680m 구간 양쪽에 길게 늘어선 144그루 은행나무에 설치되는 그래피티 니팅은 내년 2월까지 3개월간 전시된다.

 

이번 행사를 위해 자발적으로 모인 지역주민, 학생 등 300여명의 자원봉사자는 지난 9월부터 3개월간 밴드활동, 정기적인 모임 등을 통해 손뜨개 작업을 했다. 학생과 엄마가 함께 참여한 자원봉사자들은 집에서 개성있고 예술성 있는 작품을 만들어 나무에 입힌다.

   
 

자원봉사자들은 겨울철 가로수를 보호하고 살고 있는 거리에 예술작품을 직접 설치하게 되어 자부심을 느낀다며 다음 기회에도 참여하고 싶은 뜻을 내비쳤다.

 

특히, 이 사업은 지역발전을 위해 주민 스스로 계획을 수립하고 경비를 마련하는 등 활발한 주민참여를 통해 펼친 진정한 마을공동체 중심의 대표적 주민자치 행정사례로 의미가 크다.

 

구는 명실상부 글로벌 관광명소인 가로수길이 겨울철에도 아름다운 예술의 거리로 꾸며져 국내외 관광객의 눈길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은경 신사동 주민자치위원장은 이번 전시가 “매일 가로수길을 오가는 시민들이 손뜨개 옷을 입은 가로수를 보며 이웃의 따뜻함과 사랑을 느끼며 따뜻한 겨울을 보내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더불어 신연희 강남구청장은“이번 행사가 가로수길 만의 독특한 거리예술로 자리매김해 강남을 찾는 국내외 관광객에게 또 하나의 이색적인 볼거리를 제공하길 바란다”며,“우리나라 관광문화 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수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강남구 논현동 85-3 수림빌딩  |  대표전화: 02-511-4068  |  팩스 02-2007-0377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8
회장 : 김보근  |   발행인 : 오경섭  |  편집국장 : 이수현  |  편집이사 : 김태성   |  편집인 : 채고은  |  광고국장 : 황정호  |  편집팀장 : 이희성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재
Copyright © 2011 일요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lyo@ilyo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