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저널
문화일반
한국문화체험 신나고, 플라잉 배우처럼 날고 싶어요”
진재린 기자  |  gulddukent@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28  11:58:3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한국결혼이주 후 베트남 귀환 여성․자녀 88명 호찌민-경주엑스포 관람

한국문화존, 바자르, ‘플라잉’ 관람… “한국문화 내용, 기술 모두 뛰어나”

   
   
 

베트남에 거주하고 있는 한-베 다문화가정 구성원들이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을 찾아 의미있는 시간을 보냈다.

 

(사)유엔인권정책센터 베트남 코쿤 껀터사무소가 인솔한 ‘베트남 거주 한-베 다문화가정’의 구성원들은 25일 오후 4시부터 8시30분(한국시간 오후 6시부터 10시30분)까지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가 열리고 있는 9.23공원과 ‘플라잉’ 공연이 열리는 벤탄극장을 방문했다.

 

이들은 베트남 남부 메콩 델타지역에 거주하는 베트남 귀환여성들과 한-베 자녀 등 88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코쿤 껀터 사무소가 진행한 ‘한-베 함께 돌봄’ 프로젝트에 참여해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 현장을 방문했다.

 

한-베 다문화가족들은 행사장에 도착하자마자 9.23공원 내 ‘한국문화존’과 바자르 부스 등을 둘러보며 다양한 체험을 즐기고 기념촬영을 하느라 여념이 없었다. 특히 한국문화존 내에 석굴암HMD 트래블체험이나 첨성대, 불국사, 안압지 등 경주 문화재를 배경으로 한 사진찍기 등 베트남에서 접하기 힘든 콘텐츠에 큰 관심을 나타냈다.

 

또한 바자르 부스 곳곳을 하나하나 둘러보고 작은 체험에도 서로 참여하는 등 정해진 시간이 부족할 정도로 한국의 문화에 큰 관심을 드러냈다.

 

저녁 7시에는 호찌민 교민들 사이에서 최고의 공연으로 입소문이 나 연일 매진 행렬을 기록하고 있는 공연 ‘플라잉’을 관람했다. 한-베 자녀들은 기계체조, 치어리딩, 무술 등 배우들이 동작을 할 때마다 감탄사를 터뜨리고 연신 박수를 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베트남 껀터 톳놋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한-베 다문화가정 커뮤니티 회장 휜티 탄 타오(31)씨는 “제가 한국에서 살았던 곳이 경상북도라 그런지 경주엑스포를 돌아보며 옛 추억들이 생생하게 떠올랐다”며 “한국문화에 대한 짧은 3D영상을 보며 알찬 내용과 뛰어난 기술에 깊은 인상을 받았고 이런 의미있는 행사에 초대해주어 감사하다”고 밝혔다.

 

베트남 하우장 지역에 거주하는 한-베 다문화가정 자녀 강혜인(10)양은 “한국문화체험이 처음이어서 모든 것이 너무 재미있고 신났다”며 “플라잉 공연을 보며 나도 배우들처럼 날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코쿤 껀터사무소 김연심 대표는 “한국결혼이주 후 베트남으로 귀환한 여성과 한-베 자녀들에게 한국문화체험 및 여행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며 “평소 한국 문화를 접할 기회가 흔치 않은 한-베 자녀들이 이런 행사를 볼 수 있다는 것이 너무 좋은 기회인 것 같고 큰 추억을 가지게 된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사)유엔인권정책센터 베트남 껀터 사무소는 한국결혼이민예정자의 안전한 이주와 국내 조기정착을 위한 현지사전교육 활동, 귀환여성들의 베트남 본국 재정착을 위한 자활교육, 무료상담교육, 한-베 자녀 돌봄교육, 대외인식 개선사업 등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진재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강남구 논현동 85-3 수림빌딩  |  대표전화: 02-511-4068  |  팩스 02-2007-0377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8
회장 : 김보근  |   발행인 : 오경섭  |  편집국장 : 이수현  |  편집이사 : 김태성   |  편집인 : 채고은  |  광고국장 : 황정호  |  편집팀장 : 이희성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재
Copyright © 2011 일요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lyo@ilyo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