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저널
사회사건|사고
한전산업, 북한 이탈주민과 한마음으로 ‘밥퍼’ 봉사활동 전개- 소외된 이웃들을 위한 ‘사랑의 쌀’ 나눔 캠페인, 올해 총 9톤(ton) 기부-
장현 기자  |  hyun166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30  09:40:0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가운데왼쪽 주복원사장,오른쪽전주명회장

올 한 해 소외된 이웃들을 위해 ‘사랑의 쌀’ 나눔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는 한전산업개발(사장 주복원)이 이달 초 북한 이탈주민 후원 및 협력 협약체결에 이어 남북이 한마음으로 펼치는 특별한 밥퍼 봉사활동을 전개했다.

 

11.28(화), 한전산업 임직원과 통일을 준비하는 탈북자협회(회장 전주명) 회원 30여명으로 구성된 봉사단은 청량리 밥퍼나눔본부를 방문, 한전산업이 준비한 사랑의 쌀 2톤 전달과 함께 결식 이웃들을 위해 따뜻한 밥 한끼를 대접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난 2015년부터 상호 협력관계를 맺어오고 있는 두 단체는 공동의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북한 이탈주민들에 대한 오해와 편견을 불식시키고 남과 북이 진정으로 하나될 수 있도록 민간차원의 교류를 이어가고 있다. 한전산업은 이탈주민들에게 교육, 의료분야 후원 등 아낌없는 지원을, 북한 이탈주민들은 함께하는 봉사활동을 통하여 각자가 사회 구성원으로서의 제역할을 충실히 이행하는 것이다.

 

지난해까지 두 단체는 총 3차례의 농촌 봉사활동, 국군장병 위문행사를 함께한 바 있으며, 이번 사랑의 쌀 나눔은 한전산업이 작년 말부터 전개해 오고 있는 캠페인에 다시 한 번 북한 이탈주민들이 힘을 보태며 남과 북이 하나되는 뜻깊은 자리를 만들게 되었다.

 

또한, 이번 사랑의 쌀 나눔은 한전산업 전 임직원의 참여로 재원을 마련한 점에서 ‘함께의 의미’가 더해졌다. 그동안 본사 임직원들의 러브펀드와 노동조합의 기부 등을 통해 전개한 사랑의 쌀 나눔 캠페인이 전사(全社) 차원으로 확대되며 모두가 함께하는 사내 기부문화의 기틀이 된 것이다.

 

한전산업 주복원 사장은 “많은 사람들이 작은 정성을 모아 전개해 온 사랑의 쌀 나눔이 어느덧 9톤에 이르게 되었다”고 설명하며, “앞으로도 주변의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미약하나마 힘을 보탤 계획이며, 오늘처럼 민간부분에서 남과 북이 차곡차곡 쌓아 올린 상호 교류와 이해가 훗날 우리 사회를 하나로 묶는데 밑거름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장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강남구 논현동 85-3 수림빌딩  |  대표전화: 02-511-4068  |  팩스 02-2007-0377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8
회장 : 김보근  |   발행인 : 오경섭  |  편집국장 : 이수현  |  편집이사 : 김태성   |  편집인 : 채고은  |  광고국장 : 황정호  |  편집팀장 : 이희성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재
Copyright © 2011 일요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lyo@ilyo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