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저널
사회종합
강남구, 새해 첫날 해맞이는 대모산에서~
김은경 기자  |  kyung3318@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02  09:46:3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대북 타고식, 희망의 나라로 합창, 사랑의 우체통 연하장쓰기, 정상에서 소원쓰기 등 -

2018년 첫날, 온 가족이 함께 상쾌한 새벽 공기를 마시며 대모산 정상에 올라 새해 첫 해돋이를 보자.

 

강남구(구청장 신연희)는 새해 첫날 대모산 정상(해발 293m)에서 무술년(戊戌年) 강남구 대모산 해맞이 행사를 한다고 31일 밝혔다.

 

대모산은 강남구에서 제일 먼저 해를 볼 수 있는 곳으로 매년 2천여 명의 구민이 찾는 도심 속 해맞이 명소이다.

 

오전 6시40분 대모산 자연학습장에서 모여 간단한 몸 풀기로 산행을 시작해 30분 정도 산을 오르면 정상에서‘대북 타고’의 웅장한 북소리와 함께 2018년 무술년 해맞이를 맞을 수 있다.

   
 

첫 해를 기다리는 동안 올 한해 나라와 민족, 가족의 평안과 행복을 기원하고 다함께‘축하 박 세리머니’를 하며 새해의 소망을 다진다. 참석 내빈들의 신년 메시지에 이어 다 함께 합창으로‘희망의 나라로’를 부를 예정이다.

 

또 사랑의 우체통 연하장 쓰기, 산 정상 위에서 소원 쓰기, 떡국 나누기 등 다채로운 체험행사에 누구나 참여해 즐길 수 있다. 아이와 어린 학생이 있는 가정은 가족이 모두 함께 참여해 새해 첫날 의미를 새겨보는 것도 좋을 듯하다.

 

60년 만에 돌아오는 황금 개띠 해 첫 날 떠오르는 해맞이와 함께 구는 올해 지역 내 현안사업들을 역동적으로 추진하는 한 해가 되기를 소망하며 주민의 행복과 발전을 기원할 것이다.

 

구는 강남구 체육회, 강남경찰서 및 소방서와 유기적으로 협력해 안전한 질서유지와 사고예방을 위한 응급차량과 구조인력도 준비한다.

 

신연희 강남구청장은“멀리 가지 않고 도심에서 해맞이를 할 수 있는 강남의 명소 대모산에서 가족과 이웃이 함께 떠오르는 해를 바라보며 새해 소망을 기원하고 덕담을 나눌 수 있는 해맞이를 준비했다”며,“많은 시민들이 참여하셔서 첫 날 첫 해맞이 의미를 나누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은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강남구 논현동 85-3 수림빌딩  |  대표전화: 02-511-4068  |  팩스 02-2007-0377  |  등록번호 : 서울, 다 09708
회장 : 김보근  |   발행인 : 오경섭  |  편집국장 : 이수현  |  편집이사 : 김태성   |  편집인 : 채고은  |  광고국장 : 황정호  |  편집팀장 : 이희성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재
Copyright © 2011 일요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lyo@ilyojourna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