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 美특허 등록 ‘톱10'…日기업은 캐논 1곳 뿐

김현진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3 12:10:2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미국에서 특허등록 ‘톱10 기업’에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반면 일본 기업들은 10년새 6곳에서 1곳으로 급격하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 지식재산권자협회(IPO)가 발표한 ‘2018년 미국 특허등록 상위 300대 기업·기관’ 명단에서 삼성전자는 미국 IBM에 이어 2위에 올랐다.

 

2007년 이후 12년째 IBM에 이어 2위 자리를 지킨 것이다. 삼성전자의 작년 특허 등록 건수는 5836건으로 전년보다 0.4% 증가했다.

IBM은 지난해 특허등록 건수가 9088건으로 압도적인 선두를 차지했다. 톱5에는 IBM과 삼성전자에 이어 캐논(3206건) 제너럴일렉트릭(GE)(2769건), 인텔(2728건)이 포함됐다. 이어 구글의 모기업인 알파벳(2597건), LG전자(2473건), TSMC(2448건), 마이크로소프트(MS)(2385건), 퀄컴(2300건) 등이 10위권에 들었다. 애플은 2147건으로 11위였다.

2016년 10위권에 진입했던 LG전자는 지난해보다 등록 건수가 9% 줄었으나 순위는 한 계단 올랐다.

이밖에 한국 기업으로는 삼성디스플레이가 소니에 한 계단 앞선 17위를 차지했고, 현대차(22위)와 SK하이닉스(45위), LG디스플레이(53위), LG화학(61위), LG이노텍(87위) 등이 100위 내에 들었다.

‘톱10’기업을 국가별로 보면 미국이 6개로 가장 많았고, 한국이 2개, 일본과 대만 각각 1개였다.

10년 전인 2008년에는 IBM과 삼성전자에 이어 히타치(3위), 캐논(4위), 파나소닉(7위), 도시바(8위), 후지쓰(9위), 소니(10위) 등 일본 업체가 과반을 차지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톱10'에서 밀려난 일본 기업은 도요타(13위), 소니(18위), 세이코 엡손(24위), 파나소닉(27위), 미쓰비시(29위), 도시바(30위) 등 11∼30위에 대거 포진했다.

한편, 지난해 미국 특허상표청(USPTO)에 등록된 특허는 모두 30만7759건으로, 전년보다 3.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 10개 기업 가운데서는 IBM과 삼성전자, TSMC 등 3개 업체만 전년 대비 소폭의 증가세를 보였고, 인텔은 무려 36.6%나 줄어들며 순위가 3위에서 5위로 두계단 하락했다.

또 중국 화웨이가 전년보다 12.4% 늘어난 1680건으로 전년보다 세 계단 올라선 19위, BOE가 15.3% 증가한 1625건으로 7계단 뛴 20위에 랭크된 것으로 나타났다. 

[저작권자ⓒ 일요저널.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