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베이터 디자인에 증강현실(AR) 도입"…1000가지 3차원 이미지 구현

하수은 / 기사승인 : 2019-03-20 13:20:0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엘리베이터 디자인을 사용자가 직접 선택하고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증강현실(AR) 디자인 선택 시스템이 나왔다.

 
현대엘리베이터는 AR 기술을 적용한 엘리베이터 디자인 선택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 시스템은 고객이 태블릿 PC앱으로 권상기, 도어, 버튼, 내장재 등 사양을 선택하면 완성된 이미지를 3차원으로 구현해 보여준다.
 

▲ 고객이 엘리베이터 디자인을 직접 선택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증강현실 디자인 선택 시스템. (현대엘리베이터 제공)

실제 엘리베이터가 있는 곳에 태블릿 카메라를 비추면 선택한 조합의 엘리베이터가 실사 위에 비치는 식이다.
 
자이로센서 기능으로 고객이 실제 탑승하듯 승장 도어를 열고 걸어 들어가 승강기 내 의장을 확인할 수 있다.
 
헌대엘리베이터에 따르면 이는 부분 교체 시장에 우선 적용된다. 앞으로 신규 설치 제품으로 적용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엘리베이터 측은 “약 1000가지 이상의 조합이 가능하며 고객이 선택한 조합은 이력 관리 기능에 저장돼 다음 상담에서 의사결정을 돕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객의 선택을 즉석에서 반영하고 결과물을 확인할 수 있게 되면서 관심과 만족도가 한층 높아졌다”면서 “앞으로 개별 고객 상담은 물론 공공주택 입주자 대상 설명회 등에서도 이를 활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현대엘리베이터는 전국 지사에 시스템 보급을 마무리했다.
 
현대엘리베이터 관계자는 “낡은 승강기 교체 등 관련 시장이 빠르게 확대되면서 고객들의 관심이 높아졌지만 기존 방식으로는 기술적인 부분을 설명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며 “실제와 가장 흡사한 환경에서 완성된 엘리베이터를 확인할 수 있게 돼 고객의 이해를 돕는 것은 물론 선택의 폭도 넓힐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일요저널.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