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안전시스템, 국내외서 벤치마킹

김미소 기자 / 기사승인 : 2019-08-07 13:52:4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32개국 정부·기업·기관 등 방문
- 6200명 넘게 견학... 뜨거운 관심

▲  6일 영통구 도시안전통합센터를 찾은 몽골 정부 관계자들과 수원시 관계자들이 다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 : 수원시) 

 

수원시도시안전통합센터가 스마트시티 기술을 활용해 운영하는 안전시스템이 국내외 지자체·기업·기관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대만·나이지리아·스페인 등 전세계 32개국의 정부·도시·기관·기업 관계자들이 CCTV를 운영하는 수원시도시안전통합센터를 방문해 시스템을 벤치마킹했다.

수원시는 지난 6일 몽골의 도시 정책 실무자들이 방문해 스마트시티 관련 시스템과 서비스 현황을 살펴봤다고 7일 밝혔다. 2012년 개소 후 지금까지 도시안전통합센터를 견학한 방문객은 6천200명에 이른다.

수원시 곳곳에 있는 CCTV를 모니터링하는 도시안전통합센터는 ‘스마트시티 CCTV 통합플랫폼’, 방범 방재, 교통관리시스템, 민원 행정, 시설물 관리 등 다양한 분야에 스마티시티 기술을 접목해 운영하고 있다.

CCTV 통합관제상황실에서 근무하는 모니터링 요원 47명이 현재 수원시 3천524개소에 설치된 CCTV 카메라 1만 713대를 24시간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시민 안전을 위협하는 장면이 CCTV에 포착되면 즉시 112 상황실에 알리고 있다.

이로 인해 2015년 5월부터 2018년 12월까지 영상자료 제공을 통한 범인 검거 실적은 3천57건에 달한다. 같은 기간 경찰에 제공한 영상자료는 2만 6034건이다. 또 지난해 도입한 스마트시티 CCTV 통합플랫폼은 범죄 예방·범죄자 검거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저작권자ⓒ 일요저널.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