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동구, ‘다함께돌봄센터’ 1호점 개소

김미소 / 기사승인 : 2019-09-06 15:46: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돌봄사각지대 해소, 맞벌이가정 양육부담 완화 기대
▲ 광주 동구가 6일 ‘다함께돌봄센터’ 1호점을 개소했다. (사진 제공 : 동구청)

 

광주 동구(청장 임택)가 6일 돌봄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지역중심 돌봄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다함께돌봄센터’ 1호점을 개소했다.
 

계림동(계림로20번길 13)에 위치한 다함께돌봄센터는 앞으로 ‘기살림빛고을협동조합’이 3년간 위탁운영하게 되며, 초등학생인 만6세~12세 아동을 중심으로 소득수준에 관계없이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고 돌봄센터 정원은 20명이며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돌봄교사가 일상적 활동지원을 비롯해 숙제·독서지도 및 간식을 지원하고, 아동별 일정에 따라 상시·일시(긴급) 돌봄, 아동 등·하원시간 관리, 부모에게 알림문자 발송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임택 동구청장은 “다함께 아이를 키운다는 마음으로 자녀를 안심하고 맡길 수 있는 공간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면서 “아이 키우기 좋은 동구, 아동이 행복한 동구 만들기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며 소감을 전했다. 

[저작권자ⓒ 일요저널.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