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김성태 폭행범' 구속영장 청구…단독범행 vs 정치테러

한근희 / 기사승인 : 2018-05-07 11:01:3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요주간=한근희 기자]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해 ‘드루킹 특검’ 도입을 요구하며 단식 농성중인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폭행한 30대 남성 김모(31) 대해 검찰이 구속 영장을 청구했다.


서울남부지검 형사4부(부장검사 신영식)는 김씨를 국회에 대한 건조물침입과 상해, 폭행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6일 밝혔다.


검찰 측은 “자신과 견해가 다르다는 이유로 국회의사당으로 찾아가 정치인을 폭행해 상해를 가하는 등 사안이 중하고 피의자의 주거가 일정하지 않고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영장 청구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피의자가 범행경위나 검거 후에 보인 태도 등에 비추어 재범의 위험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부연했다.


김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7일 오후 3시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드루킹 특검 도입을 요구하며 단식 농성을 하고 있다. (사진=newsis)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드루킹 특검 도입을 요구하며 단식 농성을 하고 있다. (사진=newsis)

앞서 김씨는 지난 5일 오후 2시30분께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본관 계단 앞에서 김 원내대표에게 악수를 청하는 척하면서 김 원내대표의 턱을 주먹으로 한차례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김 원내대표를 폭행하면서 “난 부산사람이다. 난 아빠도 때려봤다. 왜 판문점 선언 비준 안 해주느냐”고 주장했다.


그는 또 여의도지구대에서 한국당 성일종 원내부대표를 향해 신발을 벗어 던진 혐의도 받고 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단식농성 중인 정당의 원내대표를 상대로 주먹으로 얼굴을 폭행해 상해를 가한 것으로 사안이 중대하다”며 구속 영장을 신청했다.


김씨는 경찰에서 단독범행이라며 단체나 정당에 가입한 사실이 없다고 진술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사건 당일 대북 전단 살포 반대를 위해 경기 파주시 통일전망대에 갔다가 살포가 무산된 것을 알고 국회로 돌아와 이같은 행동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원내대표는 폭행을 당한 이후 곧바로 인근 성모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이후 상해 진단서를 영등포경찰서에 제출했다.


김 원내대표는 치료를 받은 후 다시 국회 농성장으로 복귀해 단식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사고 이후 긴급성명을 내고 “결코 우발적 범행이나 단독범행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경찰은 철저하게 수사해서 테러의 배후를 규명하고, 진상을 낱낱이 밝혀내야 한다”고 촉구하기도 했다.


그는 “김 원내대표에 대한 테러는 민주주의에 대한 테러이고, 야당에 대한 테러”라며 “자유한국당은 이번 테러를 야당에 대한 정치테러로 규정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은 단식 투쟁 중인 야당 원내대표에 가한 정치테러를 결코 묵과할 수 없으며 배후와 정치적 음모에 대해 끝까지 추적해 민주주의의 이름으로 응징하겠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지난 3일부터 국회 본청 앞에서 드루킹 특검 도입을 요구하며 5일째 단식 투쟁을 하고 있다.



[저작권자ⓒ 일요저널.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