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빅데이터로 국민생활과 지방행정 과제 해결..."과학적 행정 확산 박차"

구경회 / 기사승인 : 2018-08-23 17:25:4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요주간=구경회 기자] 앞으로 국민 생활과 지방행정 과제 해결에 빅데이터가 적극 활용된다.


행정안전부는 경상남도, 제주특별자치도, 용인시, 남양주시 등 11개 지방자치 단체와 함께 ‘2018년도 공공빅데이터 표준분석모델’을 올해 말까지 개발할 예정이라고 23일 밝혔다.


공공빅데이터 표준분석모델은 △데이터 기반의 주차난 완화 방안 도출 (경남, 보령시) △쓰레기 감소 및 효율적 관리를 위한 빅데이터 분석 (부천시, 용인시) △빅데이터에 기반한 생활인구 분석 (경남, 제주도) △전기차 충전 인프라 설치 입지 선정 (남양주시, 고창군) △보육서비스 강화를 위한 빅데이터 분석 (달성군, 화성시) △1인 가구의 노후복지 수요예측 (제주도, 고창군) △ 공공 와이파이 우선 설치지역 도출 (전남, 경북) 등으로 7개 분야 10종이다.


데이터 기반 주차난 완화 분석 예시(출처=행정안전부)
데이터 기반 주차난 완화 분석 예시(출처=행정안전부)

아울러 지난해 개발된 ‘구급차 골든타임 확보’ 표준분석모델의 전국 지자체 확산 사업도 같이 추진할 계획이다. ‘구급차 골든타임 확보 모델’은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골든타임 확보를 위한 구급차 운영배치 및 119안전센터 입지 최적화를 통해 국민생명 보호에 도움이 되는 표준분석모델이다.


올해는 대구광역시, 인천광역시, 충청북도, 경상북도, 제주특별자치도 5개 시도를 대상으로 추진하고 이 사업이 완료되면 기존에 보급된 광주 ·전라북도를 포함해 전국 지자체 중 13개 시도에 보급할 방침이다.


김일재 행정안전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은 ”빅데이터 표준분석모델 구축 및 확산을 통한 국민 생활·지방 행정과제 해결방안 마련으로 행정 효율성이 향상될 것”이라며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정부 혁신 및 데이터 기반의 과학적 행정이 확산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일요저널.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