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361개 공공기관 중 산업재해 1위...상위 30개 기관에 자회사 4곳 포함

조무정 / 기사승인 : 2018-10-18 15:03: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민경욱 의원, 지난 5년 간 351명으로 압도적 1위...근무 환경 개선 등 시급

[일요주간=조무정 기자] 국내 361개 공공기관 중 한국철도공사(코레일)에서 산업재해자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인천 연수구을)이 최근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철도공사에서 2013년부터 2017년까지 5년 간 351명의 산업재해자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연도별로 보면 2013년 89명, 2014년 72명, 2015년 63명, 2016년 70명, 2017년 57명이었다.

철도공사에 이어 산업재해자가 많이 발생한 기관은 (재)우체국물류지원단으로 같은 기간 94명이었다. 이 조사만 놓고 볼 때 철도공사가 우체국물류지원단 보다 산업재해 비율이 3.7배나 많아 압도적인 1위를 기록하는 불명예를 안았다.

그 외 ▲㈜강원랜드 76명 ▲한국전력공사 65명 ▲국민건강보험공단 58명 순으로 확인됐으며, 산업재해자가 1명도 발생하지 않은 기관은 361개 중 154개인 것으로 집계됐다.


<산업재해자 발생 상위 30개 공공기관>


(자료출처=민경욱 의원실).

산업재해자수 발생 상위 30개 기관에는 철도공사를 비롯해 ▲코레일관광개발(35명) ▲코레일네트웍스(21명) ▲코레일테크(17명) ▲코레일유통(13명) 등 철도공사 자회사 4곳과 한국철도시설공단(10명)이 포함됐다.

한편 철도공사는 산업재해 근절을 위한 작업환경 개선 및 종합대책 수립의 일환으로 '중장기 산업재해근절 로드맵(2018∼2020)' 수립 용역을 진행 중에 있다고 밝혔다.


민경욱 의원은 “신성한 노동의 가치를 실현하는 근로자들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근무 환경을 제공하는 것은 공공기관의 당연한 의무”라며 “근로자가 근로과정에서 신체적·정신적 피해를 입지 않도록 근무 환경을 개선하는 등의 노력을 적극적으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일요저널.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